오목눈이 Aegithalos caudatus Long-tailed Tit

 오목눈이 Aegithalos caudatus Long-tailed Tit L13.5~14.5cm

서식

유라시아대륙의 중위도 지역에 광범위하게 분포한다. 국내에서는 흔하게 서식하는 텃새다.

행동

인가 주변의 산림에 서식하며 무리지어 먹이를 찾는다. 쉴 새 없이 "찌릿 찌릿"하는 약한 소리를 내고 특유의 비행으로 나무에서 나무로 이동한다. 주로 곤충, 거미, 씨앗 등을 먹는다. 한 곳에 오랫동안 머물지 않고 계속 이동한다. 3월부터 둥지를 짓기 시작한다.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거미줄로 엮어 길쭉한 모양으로 만들고 작은 풀구를 내며, 내부에 깃털 또는 동물 털을 많이 깐다. 한배에 알을 7~11개 낳으며, 포란 기간은 13~15일이며, 새끼는 부화 14~16일 후에 둥지를 떠난다.

특징

몸이 작고 꼬리가 상대적으로 길다. 정수리는 흰색이며 폭넓은 검은색 눈선이 있다. 눈테는 노란색이다. 가슴에 불명확한 흑갈색 얼룩이 있다. 몸아랫면은 흰색에 엷은 분홍색이 섞여 있다. 셋째날개깃 바깥 우면이 폭넓은 흰색이다.

어린새 : 몸윗면에 분홍빛이 약하며, 성조의 검은 부분이 흑갈색이다. 날개깃의 흰 부분이 성조보다 적다. 꼬리가 성조보다 짧다. 눈테가 붉은색이다.

아종 : 지리적으로 17 또는 19아종으로 분류한다. 국내에서는 3아종이 서식한다. 오목눈이(magsus)는 한반도, 대마도에 분포하고, 제주오목눈이(trivigatus)는 일본 혼슈, 제주도에 분포하며, 흰머리오목눈이(caudatus)는 유럽에서 캄차카에 이르는 지역, 남쪽으로 몽골 북부, 아물, 우수리, 중국 북부, 사할린, 일본 홋카이도에 분포한다. 흰머리오목눈이는 매우 드물게 불규칙적으로 찾아오는 겨울 철새다. 머리와 목이 완전희 흰색, 가슴에 흑갈색 얼룩무늬가 없다. 옆구리의 분홍색이 오목눈이보다 흐리다.

-- 야생조류필드가이드

2024.1.25 충남 부여


2024.1.25 충남 부여


2023.5.25 제주 곶자왈도립공원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레노버 ZUI 14 업데이트로 구글 플레이 작동 안할 때 해결 방법

카카오 탈퇴 진짜 어렵네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