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18-1코스 상추자올레 탐방기

 추자도는 제주도 부속섬이지만 오히려 전라도와 더 가깝다. 한라산과 멀어 그런지 현무암도 하나도 없고 어르신들 사투리도 대체로 전라도 사투리다. 

제주올레 18-1은 상추자 올레라고 해서 상추자도의 추자면사무소부터 하추자도의 신앙항까지 이어지는 11.7km의 중간 난이도 코스다. 난이도는 중간이지만 산 봉우리를 서너개 넘어야 해서 체력 안배를 잘 해야 한다.

추자도는 제주도 기준으로 들어오는 배가 오전에 한번(09:30), 나가는 배도 오후에 한번(16:30) 뿐이라서 제주올레 완주를 목표로 하는 사람들은 18-1코스(11.7km)와 18-2코스(10.2km)를 허락된 시간 안에 한꺼번에 돌기가 쉽지 않다. 물론  코스 무시하고 스탬프만 얼릉 찍고 나갈 요량이라면 전혀 불가능한 것도 아니지만 나는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 다음에 한 번 더 들어올 생각으로 18-1코스를 제대로 돌아 보았다.

참고로 제주항연안여객터미널은 주차장이 유료다. 하루 1일 주차료가 1만원이므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주차요금을 아낄 수 있다.

추자도 들어가는 씨월드고속훼리의 퀸스타2

상추자도 선착장에서 바라본 봉굴레산

나중에 알았는데 저 버스가 상추자도와 하추자도를 이어주는 공영버스다. 배편 시간에 맞춰 온 듯...

추자면사무소 옆에 추자도여행자센터가 있고 그 앞에 제주올레 18-1코스 시작 스탬프가 있다.

추자초등학교

여기가 목호를 공략할 때 고려군의 주둔처였단다.

최영 장군의 사당


염섬?

젯샘 가는 길

봉굴레산 가는 이정표


추자십경
-
우두일출, 직구낙조, 신대어유, 수덕낙안, 석두청산, 장작평사, 추포어화, 횡간추범, 곽개창파, 망도수향

추자도는 사람이 살지 않는 부속섬이 많다.

봉굴레산 정상

네이버지도에는 봉굴레산이라고 나와 있는데 여기 보니 봉골레산이란다.

봉골레산에서 바라본 상추자도

난이도 최상이라는 나바론 절벽길을 가볼까 하는 생각이 0.1초 정도 들었음

마을길도 좋아

순효각

갑자기 경사 큰 오르막

이런 오솔길 넘 좋아~

나바론 하늘길 따라 오면 만나는 곳

캬~ 멋지...긴 날이 흐려 색이 별루

추자등대

방금 지나온 봉골레산과 상추자

휴~ 이제 3킬로 왔네

저 멀리 하추자도가 보인다

어~ 제주올레 일부 구간이 공사중이란다. 우회~

상추자도와 하추자도를 이어주는 연륙교

나와 같이 올레길을 걷는 올레꾼들



추자도 연륙교량 가설의 유래에 대해 적어 놓은 비석이다. 여기 다리가 한번 무너졌다네




추자도가 굴비로 유명한가?

도로 옆으로 살짝 빠지는 길

한동안 도로를 끼로 계속 이어진다. 그냥 도로로 가도 될 것 같은데...

은달산 전망터에서는 저 섬이 사자와 공룡으로 보인다는데...

어딜 봐서 사자와 공룡인가?

돈대산 입구

아직 반도 못왔네...

제3수원지





돈대산 정상 부근의 산불감시초소

오늘 처음 신은 나이키 페가수스 트레일4(아무래도 짝퉁 같음)


돈대산 정상의 중간 스탬프

돈대산 정상에서 바라본 하추자도

여기는 추석산인데 올레코스에서는 추석산 오르지 않음

여기도 일본이 파 놓은 진지동굴이 있네

숨은그림찾기, 아래 사진 보지 말고 찾아 보시오~



엄바위장승(억발장사)

엄바위


예초항

공영버스가 예초리도 지나가네

저 수많은 통 속에는 뭐가 들어 있을까? 새우?






저 멀리 잘 보면 일본군이 파 놓은 진지가 보인다



황경한의 눈물

황경한의 눈물


황경한의 묘


다왔다. 신앙항

신앙항 앞의 18-2코스 시작점

마트 주인에게 물어 보니 7~8분 있다 버스가 온다 하여 캔맥주 하나 호로록~

진짜 시간 맞춰 버스가 온다

오전에 내렸던 상추자 선착장에 공영버스 대기~

배시간 남아 늦은 점심 해결, 조기매운탕에 소주 한병 2만원.


제주올레 한줄평 by 흰머리멧새

  1. 1코스 : 말미오름과 알오름에서 바라보는 성산일출봉과 우도가 장관임. 종점인 광치기 해변에서 반나절 놀기 좋음(5시간 5분/15.5km)
  2. 1-1코스(우도올레) : 우도를 한바퀴 도는 우도올레. 군데 군데 경치 좋고 쉬기 좋은 곳이 있으니 간식을 미리 준비해 가면 좋을 듯(11.3km)
  3. 2코스 : 호젓한 구간이 많아 함께 걸으면 좋은 코스. 운이 좋으면 내수면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41분/17.15km)
  4. 3코스 : 코스가 길어 무척 지루하고 다리 아픈 코스, 오름이 있긴 하지만 조망이 별루이니 되도록이면 B코스 추천(6시간 22분/21.86km)
  5. 4코스 : 코스가 길어 다소 지루하지만 바다 경치 실컷 구경하기 좋은 코스(5시간 22분/19.25km)
  6. 5코스 : 큰엉산책로는 다음에 또 오고 싶은 구간, 동백나무 군락지는 겨울에 와야 동백꽃을 제대로 볼 수 있음.(3시간 54분/13.53km)
  7. 6코스 : 바다와 오름뿐만 아니라 정방폭포와 시내 구경하기 좋은 코스, 함께하면 좋은 코스(4시간 25분/12.31km)
  8. 7코스 : 더 이상 볼 수 없는 구럼비의 슬픔, 외돌개 조망, 돔베낭길과 수봉로 산책으로 위안하는 코스(6시간 2분/18.78km)
  9. 7-1코스 : 제주올레 탐방 계획시 비가 온다 싶으면 가기 딱 좋은 코스. 엉또폭포, 고근산, 하논이 볼거리(3시간 37분/16km)
  10. 8코스 : 약천사, 주상절리 구경 후 색달해변에서 쉬며 서퍼, 하이드로포일, 스킴보더 구경도 재미 쏠쏠, 운이 좋으면 예래생태공원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17분/18.9km)
  11. 9코스 : 산방산 조망이 일품인 월라봉 산행이 대부분이라 미끄러운 신발 조심, 같이 걸으면 좋은 코스(4시간 7분/7.68km)
  12. 10코스 : 송악산 전망대 경치가 일품이며 용머리해안은 밀물때 입장이 제한되니 물때 시간 확인요(5시간 6분/16.54km)
  13. 10-1코스(가파도 올레) : 1시간 남짓이면 가파도 올레 한바퀴 충분히 돌고도 남음. 연인이나 가족과 함께 오면 좋은 곳(1시간/4.62km)
  14. 11코스 : 공동묘지 즐비한 모슬봉 조망과 함께 곶자왈 산책길은 함께 걷기 좋은 길(4시간 51분/18.14km)
  15. 12코스 : 운이 좋으면 돌고래떼를 만날 수 있는 수월봉-엉알길-당산봉-생이기정길 풍광이 이국적이고 다채로움, 함께 걷기 좋은 길(4시간 53분/17.85km), 2차 탐방기
  16. 13코스 : 본격적인 중산간 올레, 코스는 다소 지루하지만 저지오름에서 바라보는 한라산과 서쪽 바다 일품(5시간 9분/16.22km)
  17. 14코스 : 선인장자생지와 금능해수욕장, 협재해수욕장의 비양도 조망이 일품. 같이 걷기 좋은 코스(4시간 36분/18.99km)
  18. 14-1코스 : 한여름에 가면 딱 좋을 곶자왈의 푸른 생명력을 느끼기에 충분한 코스(2시간 31분/9.66km)
  19. 15코스 : 지루한 중산간 A코스는 새소리로 힐링하는 금산공원(납읍리 난대림 지대)이 만회해줌.(5시간 25분, 19km)
  20. 16코스 : 구엄리 돌염전 전후로 현무암 특유의 바당길은 즐길만 하나 수산봉 정상 조망은 별로이고 항파두리 유적지도 공사중이라 뭐 볼 것이 별로 없음(4시간 53분, 15.84km)
  21. 17코스 :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서핑, 도두봉 정상에서 비행기 구경 외에는 특별한 것 없는 시내 구경이 전부(6시간 33분/17.89km)
  22. 18코스 : 사라봉과 별도봉 산행길과 삼양해수욕장 서핑 추천, 나중에 김만덕에 대한 공부(진짜?)를 하기 위해 김만덕객주터에서 막걸리 한잔하면 좋을 듯(6시간 51분/20.02km)
  23. 18-1코스(상추자올레) : 산봉우리 여럿 넘는 상추자올레. 산과 바다를 실컷 구경할 수 있음.(3시간 5분/13.35km)
  24. 18-2코스(하추자올레) : 대왕산을 포함, 하추자 서쪽 바다를 실컷 구경할 수 있음(10.13km/2시간 39분)
  25. 19코스 : 제주올레길에서 만날 수 있는 모든 것들(바다, 오름, 곶자왈, 마을, 밭 등)을 다 만날 수 있고 4.3 항쟁의 역사에 대해 다시 일깨워주는 코스로 어린 자녀와 함께 가면 좋을 코스(4시간 33분/20.87km)
  26. 20코스 : 제주 북동부의 맑고 깨끗한 바다(김녕, 월정, 세화)를 실컷 구경할 수 있는 코스(4시간 17분/18.68km)
  27. 21코스 : 밭길, 바당길, 오름을 골고루 맛볼 수 있는 마지막 코스, 짧아서 반나절이면 다 돌 수 있음(2시간 52분/11.9km)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갑자기 잘 되던 티맵(T-map) 내비게이션이 종료되는 경우 해결 방법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카카오 탈퇴 진짜 어렵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