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21코스 탐방기

 드디어 제주올레 1코스부터 21코스까지 모두 돌았다. '이게 뭔짓인가' 싶다가도 그래도 끝은 봐야겠다고 틈나는대로 걸어 21개 코스 모두 완주했다. 이제 시간이 허락하면 곁가지 코스인 7-1코스랑, 10-1코스(가파도), 14-1코스, 18-1(상추자), 18-2(하추자)코스도 보너스로 돌아볼 생각이다. 1-1코스(우도)는 이미 돌았다.

올레지기들이 마지막 코스를 도는 올레꾼에 대한 답례로 엄청 짧은 코스를 만들어 놨다. 15~20km씩 되는 여타 코스와 달리 절반밖에 되지 않는 11.3km다. 맘만 먹으면 3시간안에 주파 가능하다. 제주해녀박물관을 시점으로 토끼섬, 하도해수욕장, 지미봉을 거쳐 종달바당을 종점으로 하는 짧은 코스로 마을과 밭길로 1/3, 바당길로 1/3, 오름 1/3을 체험할 수 있다. 종점이 다가올수록 우도와 성산일출봉이 점점 가까이 보이며 그 옛날(?) 1코스를 돌던 추억이 떠오르게 만든다.

나 돌아갈래~

제주해녀박물관 맞은편에 21코스 시작점이 있다

해녀박물관, 시간이 허락하면 여기도 들러 보자~ 단, 전복은 주지 않음.

외적의 침입을 알리는 통신수단이었던 연대가 있던 동산이라 연대동산이라 불린다.

이름 이쁘다. 숨비소리길

별방진

별방진이라는 안내문이 없더라면 '저긴 왜 저렇게 높이 돌담을 쌓았냐'고 궁금해 할 뻔 했다

서문동 우물

제가 찍어 드릴가요?

바다 색깔 이쁘다

중간 스탬프

멀리서도 냄새가 진동하는 한치를 말리고 있다. 가게 들어가면 구워준다. 선물용도 팔고. 술이 없어서 패스~

전체 11.3km 중 5km 왔다.

카페 이름이 '토끼섬'이다. 혹시 이 근처에?

그렇다. 저게 토끼섬이다. 근데 어딜 닮아서?

해양보호생물 남방방게 안내문

제주시 희귀 동식물 서식지 안내문, 여기에 해녀콩과 황근이 자라고 있단다.

세미맹그로브(황근) 자생지 미기상 측정 장비 안내판

갯담은 바닷물을 이용하여 자연스런 겹담 형식으로 물러쌓고 밀물에 들어왔던 고기떼들이 썰물이 되면 그 안에 갇히어 쉽게 잡을 수 있게 해둔 장치를 일컫는 말로 '원담'이라고도 한다.

점심 먹어야 할 시간인데...

바다 색깔이 더 이뻐지고 있다. 건너편에 보이는 건 우도

흰물때새 보호 안내문, 아무리 눈씻고 찾아봐도 오늘은 흰물떼새가 안보인다.

하도해수욕장

하도해수욕장 건너편으로 보이는 저 봉우리가 바로 지미봉

뛰어들게 만드는 하도해수욕장의 맑은 바닷물

지금 가파도 가면 제철이라고 하는데, 여기도 청보리가 익어 가고...

지미봉 왤케 높냐, 지미~

가파르지만 길지 않아 20여분이면 정상에 오를 수 있다는 지미봉

지미봉 정상, 산불감시초소는 휴무다. 오늘 불 나면 안돼~

지미봉에서 바라본 우도와 성산일출봉

지미봉에서 바라본 한라산, 공기가 탁해서 잘 보이지 않는다.

지미봉 안내문

이렇게 터널식으로 된 올레길이 넘 좋다

나중에 누구랑 같이 와서 저기 앉아 커피(말고 술) 마셔야지

방망세기 불턱, 불턱은 해녀들이 옷을 갈아입고 바다로 들어갈 준비를 하는 곳이다.

새 찾으러 두리번 거리다 종점을 지나쳤다. 덕분에 꼬마물떼새 사진으로 담고 다시 빽빽~


제주올레 한줄평 by 흰머리멧새

  1. 1코스 : 말미오름과 알오름에서 바라보는 성산일출봉과 우도가 장관임. 종점인 광치기 해변에서 반나절 놀기 좋음(5시간 5분/15.5km)
  2. 1-1코스(우도올레) : 우도를 한바퀴 도는 우도올레. 군데 군데 경치 좋고 쉬기 좋은 곳이 있으니 간식을 미리 준비해 가면 좋을 듯(11.3km)
  3. 2코스 : 호젓한 구간이 많아 함께 걸으면 좋은 코스. 운이 좋으면 내수면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41분/17.15km)
  4. 3코스 : 코스가 길어 무척 지루하고 다리 아픈 코스, 오름이 있긴 하지만 조망이 별루이니 되도록이면 B코스 추천(6시간 22분/21.86km)
  5. 4코스 : 코스가 길어 다소 지루하지만 바다 경치 실컷 구경하기 좋은 코스(5시간 22분/19.25km)
  6. 5코스 : 큰엉산책로는 다음에 또 오고 싶은 구간, 동백나무 군락지는 겨울에 와야 동백꽃을 제대로 볼 수 있음.(3시간 54분/13.53km)
  7. 6코스 : 바다와 오름뿐만 아니라 정방폭포와 시내 구경하기 좋은 코스, 함께하면 좋은 코스(4시간 25분/12.31km)
  8. 7코스 : 더 이상 볼 수 없는 구럼비의 슬픔, 외돌개 조망, 돔베낭길과 수봉로 산책으로 위안하는 코스(6시간 2분/18.78km)
  9. 7-1코스 : 제주올레 탐방 계획시 비가 온다 싶으면 가기 딱 좋은 코스. 엉또폭포, 고근산, 하논이 볼거리(3시간 37분/16km)
  10. 8코스 : 약천사, 주상절리 구경 후 색달해변에서 쉬며 서퍼, 하이드로포일, 스킴보더 구경도 재미 쏠쏠, 운이 좋으면 예래생태공원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17분/18.9km)
  11. 9코스 : 산방산 조망이 일품인 월라봉 산행이 대부분이라 미끄러운 신발 조심, 같이 걸으면 좋은 코스(4시간 7분/7.68km)
  12. 10코스 : 송악산 전망대 경치가 일품이며 용머리해안은 밀물때 입장이 제한되니 물때 시간 확인요(5시간 6분/16.54km)
  13. 10-1코스(가파도 올레) : 1시간 남짓이면 가파도 올레 한바퀴 충분히 돌고도 남음. 연인이나 가족과 함께 오면 좋은 곳(1시간/4.62km)
  14. 11코스 : 공동묘지 즐비한 모슬봉 조망과 함께 곶자왈 산책길은 함께 걷기 좋은 길(4시간 51분/18.14km)
  15. 12코스 : 운이 좋으면 돌고래떼를 만날 수 있는 수월봉-엉알길-당산봉-생이기정길 풍광이 이국적이고 다채로움, 함께 걷기 좋은 길(4시간 53분/17.85km), 2차 탐방기
  16. 13코스 : 본격적인 중산간 올레, 코스는 다소 지루하지만 저지오름에서 바라보는 한라산과 서쪽 바다 일품(5시간 9분/16.22km)
  17. 14코스 : 선인장자생지와 금능해수욕장, 협재해수욕장의 비양도 조망이 일품. 같이 걷기 좋은 코스(4시간 36분/18.99km)
  18. 14-1코스 : 한여름에 가면 딱 좋을 곶자왈의 푸른 생명력을 느끼기에 충분한 코스(2시간 31분/9.66km)
  19. 15코스 : 지루한 중산간 A코스는 새소리로 힐링하는 금산공원(납읍리 난대림 지대)이 만회해줌.(5시간 25분, 19km)
  20. 16코스 : 구엄리 돌염전 전후로 현무암 특유의 바당길은 즐길만 하나 수산봉 정상 조망은 별로이고 항파두리 유적지도 공사중이라 뭐 볼 것이 별로 없음(4시간 53분, 15.84km)
  21. 17코스 :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 서핑, 도두봉 정상에서 비행기 구경 외에는 특별한 것 없는 시내 구경이 전부(6시간 33분/17.89km)
  22. 18코스 : 사라봉과 별도봉 산행길과 삼양해수욕장 서핑 추천, 나중에 김만덕에 대한 공부(진짜?)를 하기 위해 김만덕객주터에서 막걸리 한잔하면 좋을 듯(6시간 51분/20.02km)
  23. 18-1코스(상추자올레) : 산봉우리 여럿 넘는 상추자올레. 산과 바다를 실컷 구경할 수 있음.(3시간 5분/13.35km)
  24. 18-2코스(하추자올레) : 대왕산을 포함, 하추자 서쪽 바다를 실컷 구경할 수 있음(10.13km/2시간 39분)
  25. 19코스 : 제주올레길에서 만날 수 있는 모든 것들(바다, 오름, 곶자왈, 마을, 밭 등)을 다 만날 수 있고 4.3 항쟁의 역사에 대해 다시 일깨워주는 코스로 어린 자녀와 함께 가면 좋을 코스(4시간 33분/20.87km)
  26. 20코스 : 제주 북동부의 맑고 깨끗한 바다(김녕, 월정, 세화)를 실컷 구경할 수 있는 코스(4시간 17분/18.68km)
  27. 21코스 : 밭길, 바당길, 오름을 골고루 맛볼 수 있는 마지막 코스, 짧아서 반나절이면 다 돌 수 있음(2시간 52분/11.9km)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레노버 ZUI 14 업데이트로 구글 플레이 작동 안할 때 해결 방법

카카오 탈퇴 진짜 어렵네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