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23의 게시물 표시

제주올레 20코스 탐방기

이미지
 제주올레 20코스를 다녀왔다. 김녕서포구부터 제주해녀박물관까지 17.6km 코스로 제주 북동부의 맑고 깨끗한 바다(김녕, 월정, 세화)를 실컷 구경할 수 있는 코스다. 전날 새벽 두시까지(30분밖에 못뛰고 체력 고갈로 교체되었지만) 애들과 축구를 하고 잠을 제대로 못 잔 상태에서 다리 이 곳 저 곳에서 근육통을 참아 가며 완주했다. 이제 한 코스만 완주하면 제주올레 21코스 완주한다. 아~ (이게 뭔 짓인가) 18.68km / 93m 누적상승 / 4시간 17분(쉬는 시간 미포함) 김녕서포구 앞 제주올레 20코스 시작점 스탬프 김녕서포구 -> 김녕해수욕장 -> 환해장성 -> 월정해수욕장 -> 행원포구 광해군기착비 -> 좌가연대 -> 계룡동 마을회관 -> 뱅듸길 -> 제주해녀박물관 바다와 바람이 만든 보물 마을 김녕에 대한 안내문 김녕 앞바다 제방의 저 분들은 삼각대 세워놓고 뭘 촬영하는 것일까? 앞에 해녀들 물질하는 것 촬영중? 봉지동복지회관(음란마귀 씌인 분들이 좋아할만한 건물 이름) 다소 의아한 곳에 팔각정 발견 팔각정 있는 곳으로 가보니 도대불에 대한 안내판이 있다. 도대불은 바다로 나간 배들의 밤길을 안전하게 밝혀주는 제주도의 민간 등대를 말한다. 도대불은 이렇게 생겼다 하얀 모래 때문에 바다 색이 오묘하다 날이 조금만 더 좋았어도 색감이 더 좋았을텐데... 아쉽 김녕해수욕장 김녕 흰모래 검은색 용암이 드넓게 펼쳐진 제주도의 지표와 달리 김녕 해변에는 독특한 흰색의 모래 해변을 볼 수 있다. 이 흰모래는 원래 얕은 바다에 살았던 조개와 해양 생물의 골격이 바다 속에 가라않아 있던 것으로 태풍이나 바다에서 불어온 북서 계절퐁을 타고 해면으로 밀려와 쌓인 것이다.(후략) 모래가 날리지 않도록 비산방지막을 씌워놨다. 성세기 해변 성세기는 외세 침략을 막기 위한 작은 성(새끼 성)이 있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해변 입구 남서쪽 300미터 지점에 요왕황제국 말젯아들을 모시는 성제깃당이 있다. 이런 멋진 바다에 수영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