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이제 마약 끊어야지

지난 번 포스트에도 끄적였지만 누구나 스트레스를 받기 마련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분 중 스트레스 없이 사는 방법 있으면 알려주기 바란다. 후사하겠다.

나는 주로 술로 스트레스를 푼다. 뭐, 매일 그런 건 아니고 일주일에 칠일 정도 먹는다. 나이를 먹으니 양은 줄어 이제는 소주 한병이면 족하고 날에 따라서는 맥주 한캔이나 막걸리 한두잔에도 만족한다.(물가는 오르는데 이 얼마나 다행인가)

그런데 말입니다.

술도 일종의 마약이다. 아주 약한. 마약이 별건가? 말초신경을 흥분시키는 각성제에 속하는 커피도 마약이고, 담배도 마약이다. 신경을 이완시키는 술이나 수면제도 일종의 마약이지.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도 다 죽어가는 병사에게 원하는 게 뭐냐니까 몰핀 더 놔달라고 하는 장면 다들 아시리라. 물론 그 병사는 몰핀 두 방 맞고 이 세상 누구보다 아주 편안하게 저 세상을 갔(을 것 같)다.

지금까지 술을 끊겠다고 하면서도 못 끊는건... 술을 안마시고 스트레스 상태에서 다음 날을 맞는 것이 싫기 때문이다. 뭐, 전인권처럼 맨정신이 싫은 건 아니고.

혹시 아나? 술 대신 다른 스트레스 해소법(응?)을 찾으면 자연스레 술을 끊게 되지 않을까 싶다. 영화 <마약왕>에 나온 송강호도 그렇게 떼돈을 벌면서도 자기 팔에 주사 바늘 넣는 거 보면... 진짜 마약은 첨부터 손에 대면 안될 지어다.

난 딱 질색인데, 돈만 많은 거...


저런 천진난만하고 능청스런 연기는 송강호 아니면 힘들 듯... 

약에 쩔어 점점 미쳐가는 연기를 한 송강호, 진짜 미친건지도

inspired by <마약왕>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레노버 ZUI 14 업데이트로 구글 플레이 작동 안할 때 해결 방법

카카오 탈퇴 진짜 어렵네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