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cking USA

 


영화 <작은 연못>은 노근리 양민 학살사건을 다룬 영화다. 1950년 7월, 한국전쟁이 발발한지 얼마 안되는 시기에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일대에서 피난 중이던 양민을 미군이 무차별 학살한 사건을 양민의 시각에서 그려냈다. <웰컴투 동막골>에서 나올 법한 순박한 충청도 사람들의 걸죽한 사투리를 들을 수 있슈~

서울에 올라가는 대신 학교 운동장에서 그 동안 연습한 노래를 부른 아이들에게 기립박수를 치는 마을 사람들(대부분 사망)을 비추는 마지막 씬이 눈시울을 뜨겁게 한다.

Fucking USA라는 노래에도 언급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갑자기 잘 되던 티맵(T-map) 내비게이션이 종료되는 경우 해결 방법

카카오 탈퇴 진짜 어렵네

레노버 ZUI 14 업데이트로 구글 플레이 작동 안할 때 해결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