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앞에서 사람의 마음처럼 나약한 건 없으니까요

돈 앞에서 사람의 마음처럼 나약한 건 없으니까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에피소드 8, 소덕동 이야기II에 나오는 이야기다.

태수미로부터 입사 제의를 받으며 우영우가 들었던 말을 재판장이 들고 있던 우산의 고래, 아니 남방큰돌고래의 문양을 보고 이상히 여긴 우영우가 재판장이 이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고 여겨 재판 기피 신청을 하며 재판 중 한 말이다.

낮에 ** 사무국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요즘 근황을 묻기에 답해주었다. 동* 물놀이장 급여가 더 낫지 않냐고 하길래 말씀은 감사하지만 지금은 급여보다 더 오래 일할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고 간단히 말씀드리고 전화를 끊었다.

얼마 남지 않은 앱솔루트를 기울이며 다시 한번 우영우의 저 말을 곱씹어 본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유튜브 댓글 사용 중지 푸는 방법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귀뚜라미 보일러 에러 96 해결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