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일이 나도 모르게 시작되죠

 <색,계>의 양조위와 <첨밀밀>의 장만옥이 주연으로 나온 <화양연화>를 봤다. 이미 본 영화인데 다시 봐도 재밌다. 제목 화양연화는 1930년~1940년대 중국 상하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주선의 동명의 곡에서 따 온 것인데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간을 의미하긴 개뿔~ 불륜영화잖아!!! 역시 제 짝을 못찾아 불행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영상에 담는 홍상수 감독과 마찬가지로 왕가위 감독도 불륜의 커플이 가장 행복하다고 보나봐~

그나저나 장만옥과 양조위가 혼자 밥해 먹기 귀찮다며 들르던 국수집의 국수 한번 먹고 싶다. 어디 가면 맛볼 수 있나? 극중 1962년 홍콩으로 가야하나?

두 사람의 시작이 궁금했었는데

이제 알겠어요

많은 일이 나도 모르게 시작되죠

주모운(양조위)이 일하는 신문사의 벽시계, 야광이 끝내준다

소려진(장만옥)이 일하는 무역 회사의 벽시게, 초침이 없다

<화양연화>는 벅시계를 클로즈업한 장면이 자주 등장한다. 감독은 커다란 벽시계라는 시각적 효과를 이용해서 그들의 시간(화양연화)이 얼마 안남았음을 계속해서 보여주려는 듯 하다.

그럼 다 같이 들어 보죠, 주선의 '화양연화'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귀뚜라미 보일러 에러 96 해결방법

PuTTY - Network error: Connection timed out 해결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