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히 하늘로

 유아인 주연의 <소리도 없이>라는 영화는 정말 특이하고 기이한 영화다. 그 속을 알수 없는 초이(문승아)도 그렇고 장르가 너무도 헷갈린다. 스릴러도 아니고 드라마도 아니고 범죄물도 아닌 것이... 어쩌면 그 모든 장르를 다 섞은 것 같은 그런 영화다.

낮에는 계란을 팔고 밤에는 범죄 조직의 뒤치다꺼리(시체 처리)를 하는 두 남자에게 어느 날 예상치 못한 꼬마 아이를 유괴(?)하고 있어야 하는 처지가 된다.

몸은 어른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어수룩한 유괴범(?) 청년과 몸은 11살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조숙하고 영리해 보이는 꼬마가 조금씩 가까워진다. 그러나...

처음 태인(유아인)의 집에 왔을 때는 언제든 도망갈 준비가 되어 있는 것처럼 보였던 초희(문승아)

돈을 받으러 갔던 창복(유재명)은 계단을 구르며 (편안히 하늘로) 올라갔다. 감독은 이런 장소를 어떻게 발굴했을까?

무사히 학교로 돌아온 초이는 그렇게 만나고자 했던 가족과 상봉하는데 표정이... 정말 압권이다. 지금까지 이런 표정(연기)은 본 적이 없다. 문승아~ 짱!

댓글

주간 인기글

어메이즈핏 티렉스 워치 페이스 정리

최악의 루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