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를 만드는 사람들의 회사

 맥도날드 직원들은 자신의 정체성을 이렇게 정의한다. "우리는 햄버거 회사가 아니다. 햄버거를 만드는 사람들의 회사다."  미묘한 뉘앙스의 차이지만, 중요한 진실이 그 차이 안에 담겨 있다. '햄버거가 아닌 사람(직원)이 주인공이라는 이야기다.

- 데보라 노빌, <리스펙트>에서

난 햄버거 중에 버거킹이 제일 좋다. 이름처럼 크기도 크기지만 여타 다른 햄버거와는 맛이 확연히 다르다. 물론 개인적인 취향이겠지만. 그래서 내 돈주고 사먹는 햄버거는 버거킹밖에 없다. 그러나 맥도날드 직원들이 정의한 저 정체성은 정말 마음에 든다. 햄버거 회사가 아니라 햄버거를 만드는 사람들의 회사라니. 햄버거를 만드는 사람들의 회사라서 그런가? 왜 햄버거에서 이물질이 그렇게 많이 나오냐... 식품위생법을 좀 잘 지키면 좋겠다.

댓글

주간 인기글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크롬북에서 사용 가능한 10가지 동영상 편집기

소음순 정리 ㄷㄷㄷ.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