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볼 영화는 아닌 '메이저 그롬: 플레이그 닥터'

넷플릭스 오늘 한국의 Top10  영화에 올라온 <메이저 그롬: 플레이그 닥터>를 봤다. 범죄 액션물인데 만화를 기반으로 한 영화라 그런지 좀 과장되고 어디선가 많이 봐왔던 히어로물을 짬뽕해 놓은 듯 하다. 그냥 킬링타임용으로 봐줄만 하지만 두 번 볼 영화는 아닌듯.

우리 집에 가서 보르시나 한 그릇 먹자 / 보르시는 우크라이나 국민 음식으로 동유럽쪽에서 먹는 수프인데 비트가 들어 있어 붉은 빛을 띠고 있다. 

이건 어떻게 봐도 SNS의 영향이 분명해요 / 율리나가 시종일관 휴대폰으로 무언가를 계속해서 찍어대자 경찰이 하는 말

왜냐면 우리는 한 무리니까요! / 이 녀석이 나중에 뭔가 크게 터뜨릴 줄 알았는데.. 터뜨리긴 한다

친구는 도움이 필요한 친구를 외면하지 않지 / 만화에서나 나올 법한 대사

친구들이 있지 / 역시 불을 이기는 건 물

생각해, 생각! / 긴박한 상황에서 상상력을 이런 식으로 표현하다니... 기발한데?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북서쪽에 있는 연방시, '북유럽의 베네치아'로 불리는 아름다운 도시다.

쿠키영상 1, 정신병동에 있는 녀석에게 무슨 일이....

쿠키영상 2, 군복무중 사망했다는 친구가 혹시....

댓글

주간 인기글

어메이즈핏 티렉스 워치 페이스 정리

ETF는 exchange-traded fund의 약자(냉무)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