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나무에도 관솔이

 관솔은 보통 송진을 잔뜩 머금은 소나무 뿌리에서 채취하는데 관솔이 반드시 소나무에서만 나는 것이 아니다. 침엽수인 잣나무에서도 관솔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꼭 뿌리가 아니어도 된다. 잣나무는 죽은 나뭇가지가 떨어지고 가지 일부가 몸통에 붙어 있는데 그 부분을 잘라 보면 관솔임을 알 수 있다.

관솔은 라이터가 없던 시절 최고의 부싯깃이었고 지금도 1kg당 5만원 가량에 판매가 되고 있는 귀한 재료이다.


잣나무는 죽은 가지를 떨구는데 떨어진 나무 밑동이 남아 있어 다른 침엽수와 쉽게 구분된다.

죽은 가지 밑동을 자르는데 죽은 가지임에도 쉽게 잘라지지 않는다. 이것이 관솔이다.

잘라 보면 나무 목질이 송진으로 꽉 차서 마치 엿같아 보인다. 엿같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