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과 무능이 사람의 본성에 더 가깝다

사람은 유능하거나 유용하려고 애쓸 필요가 없다. 오히려 '유용'보다는 '무용'이 '유능'보다는 '무능'이 사람의 본성에 가까운 것이라 생각하였다.

-- [장자] 김학주 옮김, 앞머리에 중에서

책장에 꽂혀서 먼지가 쌓이고 있는 [장자]를 다시 꺼내들어야 하나? **센터에서 퇴사할 때 그 센터장이 선물이랍시고 준 [장자]. 재수없어서 한동안 처박아 두다가 무슨 책인가 책장을 넘긴 후 단숨에 다 읽어버린 그 책. 뭔가 능력자이지만 나랑은 코드가 안맞았던 그녀. 내가 이 책을 이렇게 좋아할 줄 어떻게 알았지?

반백년 살다 보니 내가 유용하지도 유능하지도 않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저 중간만 가면 되는 것을... 도대체 무엇 때문에 그렇게 시간에 쫒기며 허둥지둥 살았는지... 이제부터 천천히 살기로 했다. 그리고 단순하게.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신나는 영화 '수퍼 소닉'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중 화면이 멈추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