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로 이사간 부산 사람의 일기'는 'Winter Diary'의 번역판


강원도로 이사간 부산 사람의 일기

8/12

강원도의 새 집으로 이사 왔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태백산맥의 줄기는 위풍당당하다. 부산에서는 눈이 없었지만,
이 곳은 눈이 많이 온다는데 정말 기다려진다. ^o^
난 눈이 정말 좋다. 빨리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다.

10/14

이곳은 정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곳이다. 나뭇잎들이 전부 울긋불긋하게 바뀌고 있다.
산에 올라가서 우아한 자태로 노니는 아름다운 사슴들을 보았다.
어쩜 저리도 아름다울까! 분명히 세상에서 제일 멋진 동물이다.
이 곳은 천국과 다름없다. 이 곳을 사랑한다.

11/11

사슴사냥을 허가하는 기간이 왔다.
이렇게 멋지고 아름다운 동물을 사냥하려는 사람들을 이해 할 수가 없다.
사냥꾼들은 죄다 잡아다 삼청교육대로 보내야 한다.
저렇게 아름다운 사슴을 잡는다는 건 도저히 인간이라 여길 수 없다.
눈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온 세상을 하얗게 덮는 신의 선물... 아! 정말 기다려진다.

12/2

드디어 간밤에 눈이 왔다! 만세! 만세! 만만세다!
아침에 눈을 뜨자 온 세상이 하얀색으로 덮여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화 같다!
마당을 쓸고 길을 냈다. 아내와 눈싸움을 했다. (내가 이겼다!)
제설차가 와서 길을 치우며 집 앞으로 눈이 몰렸다.
아내와 같이 치웠다. 아!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가! 이 곳을 사랑한다.

12/12

간밤에 눈이 더 왔다 아름다운 눈이다.
제설차가 또 와서 길을 치웠다. 집 앞을 다시 치웠다. 아름다운 곳이다.

12/19

눈이 더 왔다. 출근을 할 수가 없었다.
오전 내내 삽질하기에 지쳐 버렸다. 삭신이 쑤신다.
이건 뭐 내몸이 내몸같지가 않다. 염병할.. 그 놈의 제설차가 오전 내내 오지 않았다.

12/22

하얀 똥덩어리(-_-)가 간밤에 더 쌓였다. 삽질하다 손에 물집이 생겼다. 우c~
이 놈의 제설차는 내가 집 앞을 다 치울 때까지 숨어있다 오는 것 같다.
사람을 놀리는거야 뭐야! 씨양놈으 c끼! 빨랑빨랑 와야지!

12/23

드디어 몸살이 걸렸다. 아내도 같이 걸려서 병간호도 해줄 사람이 없다.
약도 사러 갈 수가 없고.. 우와 진짜 욕나온다.

12/24

꼼짝을 할 수가 없다. 아내와 난 이틀동안 아무것도 못 먹었다.
하지만 힘을 내야지. 저녁 무렵이 되니까 몸이 좀 나아지는 것 같다.

12/25

크리스마스라구? 빌어먹을!! 그게 어쨋다는거야
방송에선 서울놈들이 눈이 안와서 화이트크리스마스가 아니라고 생지X들을 떤다.
개눔c키들! 저것들은 여기로 잡아다 사흘밤낮 눈만 쳐다보게 해야 한다.
간밤에 끄 망할놈의 눈이 더 왔다. 간신히 몸을 추스리고 일어났는데 말이다.
빌어먹을 놈의 제설차는 내가 눈을 다 치울때까지
기다렸다가 집앞으로 잔뜩 밀어놓고 가버린다.
개눔c키! 소금을 잔뜩 뿌려서 녹이면 될텐데 뭐하는지 모르겠다 .
도대체 대갈통이 도는 X끼들인지 모르겠다.
이렇게 많은 눈을 제설차로 다 치울수 있다고 생각을 하다니...
소금을 찔찔 뿌리지 말고 왕창왕창 퍼붜야지 될것 아니냐고
눈을 하얗게뜨고 욕을 한바탕 해줬다. 쌍x의 새x들!
소금 뿌리는데 들어가는 돈이 지네 돈이야! 다 쓰라구 있는 국가 예산인데 말이야!

12/27

간밤에 더 많은 하얀 똥 덩어리들이 쌓였다!
제설차가 지나갈 때마다 나와서 삽질한 것 빼고는 3일동안 집안에 쳐박혀서
한일이 없다. 도대체 어디를 갈 수가 없다.
자동차가 하얀 똥덩어리 속에 파묻혀 어디 있는지도 모르겠다.
여기가 도대체 사람 사는덴가? 일기예보는 또 30cm 가량의 눈이 더 온단다.
30cm면 삽질을 얼마나 더 해야하나? 우와! 돌아버리겠다.

12/28

기상대놈들은 뭐하는 놈들인지 모르겠다. 그러구두 월급받고 있다니...
핵폭탄으로 죄다 쥑여버려야 한다. 그리구 눈속에 파묻어 버려야 한다.
일기예보가 틀렸다. 30cm가 온다던 하얀 똥덩어리가 무려 1m나 더 왔다.
1m30cm다.
도대체 이렇게 눈이 많이 올수가 있는 건지 하늘에 구멍이 뚫렸는지 모를 일이다.
이 정도면 내년 여름에나 다 녹을 것 같다.
제설차가 눈에 파묻혀 운전수 놈이 우리 집에 와서 삽을 빌려 달랜다.
그 놈이 밀어놓은 눈 때문에 삽을 여섯 자루나 부러뜨렸다고 얘기 해주고
마지막 삽자루는 그 놈의 새x를 패면서 부려뜨렸다! 대갈통을 빠개버릴려다 말았다.

1/4

오늘 드디어 집에서 나올 수가 있었다.
가게에 가서 음식 좀 사고 돌아오는 길에
빌어먹을 사슴놈이 튀어나오는 바람에 차로 치었다.
차수리비가 200만원이 나왔다.
저 망할놈의 짐승들은 다 잡아 죽여야 한다.
뭣때문에 산에 돌아다니게하는지 모를일이다.
지난 11월에 사냥꾼들은 뭐 했는지 모르겠다!
기관총이라도 가지고 와서 염병을 할 사슴이라는 짐승은
죄다 피작살을 내야 할일이 아닌가!

3/3

지난 겨울에 그놈들이 얼마나 소금을 뿌려댔는지
차가 다 녹이 슬어 버렸다.
제설차로 밀어야지 도대체 왜 소금을 사용해서
이 모양을 만들어 놓냐 말이다.
국가예산이 저희 돈이란 말인가?
아껴썼어야 하지 않은가! 무식한 새x들같으니라구...
정말 도대체 신도 포기한 이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제정신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

5/10

부산으로 이사왔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
폭설로 다들 고생일 때 인터넷에 부쩍 더 떠도는 '강원도로 이사간 부산 사람의 일기'라는 재미난 글은 아래 'Winter Diary'의 번역판이다. 누군지 모르겠지만 재미나게 번역해 주신분께 감사드린다.

Winter Diary

August 12: Moved to our new home in Connecticut. It is so beautiful here. The mountains are so majestic. Can hardly wait to see snow covering them.

October 14: Connecticut is the most beautiful place on earth. The leaves are turned all the colors and shades of red and orange. Went for a ride through the beautiful mountains and saw some deer. They are so graceful. Certainly they are the most wonderful animal on earth. This must be paradise. I love it here.

November 11: Deer season will start soon. I can’t imagine anyone wanting to kill such a gorgeous creature. Hope it will snow soon. I love it here.

December 2: It snowed last night. Woke up to find everything blanketed with white. It looks like a postcard. We went outside and cleaned the snow off the steps and shoveled the driveway. We had a snow ball fight (I won), and when the snow-plow came by, we had to shovel the driveway again. What a beautiful place. I love Connecticut.

December 12: More snow last night. I love it. The snow-plow did his trick again to the driveway. I love it here.

December 19: More snow last night. Couldn’t get out of the driveway to get to work. I am exhausted from shoveling. Fucking snow-plow.

December 22: More of that white shit fell last night. I’ve got blisters on my hands from shoveling. I think the snow-plow hides around the curve and waits until I’m done shoveling the driveway. Asshole!

December 25: Merry Fucking Christmas. More friggen snow. If I ever get my hands on that son-of-a-bitch who drives the snow-plow I swear I’ll kill the bastard. Don’t know why they don’t use more salt on the roads to melt the fucking ice.

December 27: More white shit last night. Been inside for three days except for shoveling out the driveway after that snow-plow goes through every time. Can’t go anywhere, car’s stuck in a mountain of white shit. The weatherman says to expect another 10 inches of the shit again tonight. Do you know how many shovels full of snow 10 inches is?

December 28: The fucking weatherman was wrong. We got 34 inches of that shit this time. At this rate it won’t melt before the summer. The snow-plow got stuck up in the road and that bastard came to the door and asked to borrow my shovel. After I told him I had broken six shovels already shoveling all the shit he pushed into the driveway, I broke my last one over his fucking head.

January 4: Finally got out of the house today. Went to the store to get food and on the way back a damned deer ran in front of the car and I hit it. Did about $3,000 damage to the car. Those fucking beasts should be killed. Wish the hunters had killed them all last November.

May 3: Took the car to the garage in town. Would you believe the thing is rusting out from that fucking salt they put all over the roads.

May 10: Moved to Arizona. I can’t imagine why anyone in their right mind would ever live in that god-forsaken state of Connecticut.

댓글

주간 인기글

어메이즈핏 티렉스 워치 페이스 정리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블로거 팔로우 가젯 없는 블로그를 관심 블로그로 추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