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에게 잘해줘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하는 영화 - 붉은 거북(2016) The Red Turtle, La tortue rouge

 

붉은 거북(2016) The Red Turtle, La tortue rouge
애니메이션 프랑스, 일본 80분 전체관람가
감독 미카엘 뒤독 더 빗

보고 나면 깊은 생각에 빠지는 판타지 애니메이션이다. 가족의 구성과 해체, 새로운 정착 등. 지브리 스튜디오가 제작에 참여했다. 혹시라도 무인도에 표류하게 되면 거북이에게 잘해줘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잠수 실력을 꼭 늘려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옥의 티가 하나 있는데 초승달은 한 곳에서 볼 때 좌우가 바뀌지 않는다. 오른쪽으로 볼록한 초승달은 북반구, 왼쪽으로 볼록한 초승달은 남반구에서 보인다. 아~ 어쩌면 섬 자체가 북반구에 있다가 남반구로 이동한 것일수도....

잘못 봤다. 처음 것은 초승달, 둘재 것은 그믐달이다. 시간의 흐름을 달의 위상으로 표현한 것이다. 역시 영화 볼 때는 술마시고 보면 안된다.


댓글

댓글 쓰기

주간 인기글

최악의 루틴

지름신 발동! 어메이즈핏 티렉스 프로(Amazfit T-Rex PRO) 구매

ETF는 exchange-traded fund의 약자(냉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