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 걷기 딱 좋은 날씨네 : 제주올레 6코스

제주올레 6코스는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절경인 쇠소깍에서 시작하여 정방폭포, 서귀포 시내, 이중섭 거리를 거쳐 제주올레 여행자센터까지 총길이 11km의 중간 난이도의 코스다. 오름이나 해변이 대부분인 다른 코스와 달리 서귀포 시내를 거치는 코스이기 때문에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풍부해 재미난 여정을 즐길 수 있다.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걷기에 좋은 코스다. 요즘 틈만 나면 올레길을 걷는데 가는 곳마다 (시끄러운) 중국인들이 없어 정말 살 것 같다. 

쇠소깍

서귀포시 남원읍의 효돈천이 바다와 만나는 곳으로 옛지명 우돈을 따서 우소라고 하였다. 깍은 하천의 하구가 바다와 만나는 부분을 일컫는 제주말이다. 그러니 쇠소깍은 쇠소와 하구 부분을 이르는 말이고 예로부터 쇠소에 용이 산다고 하여 용소라 부르기도 하였다. 지금은 많은 이가 찾는 명소가 되었다. 줄을 손으로 잡고 당기는 테우와 전통조각배를 탈 수 있다.

검은모래해변


하효마을 검은모래해변은 모래가 정말 검은색이다. 제주도의 검은모래해변은 해변의 수성화산이 부서져서 만들어지거나 하천 하구에 검은 모래가 퇴적되어 만들어지는데 하효마을 검은모래해변은 하천 하구에 검은 모래가 퇴적되는 경우라고 한다. 근처 효돈천에서 내려오는 검은모래가 퇴적되어 만들어진 해변이다. 굳이 올레길을 걷지 않고 쇠소깍과 검은모래해변에서 한나절 노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제지기오름


해발 92.1m의 제지기오름에 오르면 섶섬을 조망할 수 있다. 섶섬은 보목동 해안에서 4km 떨어진 무인도이다. 섶섬은 천연기념물 제18호인 제주 삼도 파초일엽 자생지이다.

섶섬한그릇


창밖으로 섶섬이 시원하게 보이는 국수집이다. 닭칼국수, 검은콩국수, 팥칼국수는 8천원, 톳면보말칼국수는 9천원. 보말이 들어가서 그런가 국물이 거무스레하다. 단, 휴게음식점으로 주류를 판매하지 않는다. 플라스크를 사고 싶다는 욕구가...

소정방폭포


소정방폭포 위쪽으로 20m 지점의 '소정방샘터'를 수원으로 하며 높이가 5~6m 정도로 낮아서 주민들의 물맞이 장소로 이용된다고 한다. 물이 얼마나 차가우면 언 몸을 녹이느라 해변의 바위에 엎드려 언 몸을 녹이는 진풍경이 벌어진다고 한다. 이 곳은 너울성 파도가 들어오는 곳이니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정방폭포


 제주3대 폭포 중 하나. 제주3대 폭포는 천지연폭포, 천제연폭포, 정방폭포. 간혹 원앙폭포와 엉또폭포를 포함시켜 제주5대 폭포라고 하는데 다소 무리가 있는 듯. 정방폭포는 서귀포 시내에서 불과 1.5km밖에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으며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동양 유일의 해안 폭포이다. 주상절리가 만든 자연 폭포로 20여미터의 물줄기가 보는 이로 하여금 모든 근심과 스트레스를 날리기에 충분하다. 

이중섭거리


40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천재화가 이중섭을 기리기 위해 피난 당시 거주했던 초가집 주위에 조성된 거리이다. 서귀포시의 관광 명소로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가 즐비하다. 

서귀포매일올레시장


1960년대에 설립된 실내 재래 시장으로 뭐 없는 게 없다. 시간이 허락하면 여기 둘러보면 시간 가는 줄 모겠다.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가는 것을 추천. 먹거리도 많아 끼니를 해결하기도 좋은 곳. 


기온은 20도, 흐린 날씨에 비가 간간히 내려 여러 차례 우산을 펴게 한 날씨였다. 그러나 걷기엔 딱 좋은 날씨. 제주올레에서는 11km라고 했는데 실제로 걸어보니 12km가 조금 넘게 측정되었고 4시간 25분이 걸렸다. 6코스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바다와 오름뿐만 아니라 정방폭포와 시내 구경하기 좋은 코스


제주올레 한줄평 by 흰머리멧새

  • 1코스 : 말미오름과 알오름에서 바라보는 성산일출봉과 우도가 장관임. 종점인 광치기 해변에서 반나절 놀기 좋음(5시간 5분/15.5km)
  • 2코스 : 호젓한 구간이 많아 함께 걸으면 좋은 코스. 운이 좋으면 내수면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41분/17.15km)
  • 3코스 : 코스가 길어 무척 지루하고 다리 아픈 코스, 오름이 있긴 하지만 조망이 별루이니 되도록이면 B코스 추천(6시간 22분/21.86km)
  • 4코스 : 코스가 길어 다소 지루하지만 바다 경치 실컷 구경하기 좋은 코스(5시간 22분/19.25km)
  • 5코스 : 큰엉산책로는 다음에 또 오고 싶은 구간, 동백나무 군락지는 겨울에 와야 동백꽃을 제대로 볼 수 있음.(3시간 54분/13.53km)
  • 6코스 : 바다와 오름뿐만 아니라 정방폭포와 시내 구경하기 좋은 코스, 함께하면 좋은 코스(4시간 25분/12.31km)
  • 8코스 : 약천사, 주상절리 구경 후 색달해변에서 쉬며 서퍼, 하이드로포일, 스킴보더 구경도 재미 쏠쏠, 운이 좋으면 예래생태공원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17분/18.9km)
  • 9코스 : 산방산 조망이 일품인 월라봉 산행이 대부분이라 미끄러운 신발 조심, 같이 걸으면 좋은 코스(4시간 7분/7.68km)

댓글

주간 인기글

최악의 루틴

ETF는 exchange-traded fund의 약자(냉무)

지름신 발동! 어메이즈핏 티렉스 프로(Amazfit T-Rex PRO) 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