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 걷기 딱 좋은 날씨네 : 제주올레 3코스

 제주올레 3코스를 완주했다. 온평포구에서 시작하여 표선해수욕장에서 끝이 나는 온평-표선 올레다. A코스와 B코스 두 갈래로 선택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코스다. 난 당연히 더 긴 A코스를 선택했다. 길이가 무려 20.9km. 중간 중간 길을 잃기도 하고 딴짓도 하니 이 날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대중교통 이용 거리를 제외하고 코스만 21.86km가 나왔다. 총 소요시간 6시간 22분. 아이고 다리야~


이정표에 나와 있던 고정화할망숙소는 아무리 눈을 씻고 찾아봐도 안보였다. 통오름과 독자봉 정상에서 멋진 경치를 기대했으나 두 정상 모두 나무가 시야를 가려 제대로 된 조망을 하지 못해 아쉬웠다. 시간에 쫒겨 김영갑 갤러리를 못들른 것도 아쉬웠다. 신풍신천 바다목장에서는 도대체 무엇을 기르는 것인지 궁금했고 배고픈 다리 밑의 졸복 새끼들을 관찰하는 것도 재미라면 재미였다. 두어마리 잡아서 키워볼까 생각중. 표선해수욕장에서는 일부 서퍼들이 서핑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었는데 파도가 썩 좋지 않아 다들 고생이었다.
  • 1코스 : 말미오름과 알오름에서 바라보는 성산일출봉과 우도가 장관임. 종점인 광치기 해변에서 반나절 놀기 좋음(5시간 5분/15.5km)
  • 2코스 : 호젓한 구간이 많아 함께 걸으면 좋은 코스. 운이 좋으면 내수면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41분/17.15km)
  • 3코스 : 코스가 길어 무척 지루하고 다리 아픈 코스, 오름 전망도 별루이니 되도록이면 B코스 추천(6시간 22분/21.86km)
  • 8코스 : 약천사, 주상절리 구경 후 색달해변에서 쉬며 서퍼, 하이드로포일, 스킴보더 구경도 재미 쏠쏠, 운이 좋으면 예래생태공원에서 물총새를 만날 수 있음(5시간 17분/18.9km)
  • 9코스 : 산방산 조망이 일품인 월라봉 산행이 대부분이라 미끄러운 신발 조심, 같이 걸으면 좋은 코스(4시간 7분/7.68km)
이럴 때 출발해서

이럴 때 도착

온평포구 3코스 시작

농촌건강장수마을 용천수 공원쉼터

얼핏 보면 첨성대처럼 보이는 이것은 '도대', '도댓불'이라고 한다. 마을 포구에서 고기 잡이 나간 어부들이 무사히 돌아 올 수 있도록 불을 켜서 등대 역할을 했다고 한다

농사 지어서 남줄껄 ㅋㅋㅋ

땀에 젖은 농부는 비를 두려워 하지 않는다 / 파주 통일동산에서 굴러온 낙서허는 여자

전구구 어디나 갑니다

하루가 다르게 귤이 누렇게 익어가고 있다

난미 밭담길 안내판

난산 셀프휴게소가 보이길래 들어가서 컵라면 하나 먹을까 하는 고민 0.1초 함

감이 주렁주렁, 익어가는 가을

돌담 너머로 보이는 곳이 통오름, 제주도 돌담은 볼 때마다 신기 신기, 어쩜 저렇게 에술적으로 쌓았을까

홀로 떨어져서 독자봉이라 부르기도 하고 이 마을에 독자들이 많아서 붙여졌다고도 한다.

으악새 슬피 우니?

잠깐 경치에 한눈 파는 사이 코스 이탈~ 빽빽~

김영갑 갤러리 앞에 있는 3코스 중간 스탬프

김영갑 갤러리 근처의 식당에서 8000원짜리 정식으로 점심 해결, 와~ 푸짐하다.

우축사에 들어가서 암소와 인사~ 안녕~ 음메~

저 푸른 초원 위에 구름같은 집을 짓고 싶다

당랑거철

신풍 신천 바다목장에서 웨딩 사진을 찍고 있는 신랑 신부, 그 때가 좋은겨~

신천리 앞바다에서 만난 바다직박구리

날이 좋아 수평선이 예술임, 저 분들은 낚시로 뭘 잡는겨?

배고픈 다리, 배가 고파 배가 쑥 들어간 것처럼 보인다 해서 붙여진 이름

표선해수욕장 윗쪽에 서퍼들, 파도도 없는데 고생이다

표선해수욕장 낙조

3코스 종료지점이자 4코스 시작지점, 네이버 지도에서 알려주는 위치가 조금 다르다. 실제 위치는 CU 편의점 앞이다.

댓글

주간 인기글

어메이즈핏 티렉스 워치 페이스 정리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블로거 팔로우 가젯 없는 블로그를 관심 블로그로 추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