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허니 보이(2019) Honey Boy

 멀리 있는 두 아들이 영화 보는 내내 계속 생각났다. 그리고... 잘 해 주지 못한 것이 미안했다. 

샤이아 라보프의 어릴 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자전적 스토리라고 한다. 지금 보니까 극 말미에 "아버지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야겠어요"라는 대사가 나오는데.. 아빠는 자기가 잘 나오게 해달라고 하며 허니 보이~라고 말한다. 결국 본인이 아버지 역할을 하는 영화를 만들면서 그 약속을 지키게 된 셈이다. 허니 보이는 어릴 적 아빠가 자신을 불렀던 애칭.

어쨌든 구질구질하지만 피는 물보다 진한 법.


허니 보이 명대사

정통 '코메디아 델 아르테' 말이야, 그러면 황소들이 내 귀한 엉덩이가 부서져라 내달렸단 말씀이야
Commedia dell'arte. I made them bulls run till I broke every bone in my ass.

* 코메디아 델 아르테 : 16세기에서 18세기 사이에 이탈리아에서 유행한 즉흥극이다. 오늘날에도 하나의 연극형태로 남아있다. 공연의 구성원은 10명 정도이며, 대본없이 열린공간에서 무료로 공연된다. 소품은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출처 : 위키백과)

아니에요, '포'장 도로에서도 '드'럽게 잘 퍼진다!
No, Stands for "Found on the road, dead."

누가 안 된다고 하기 전까진 물 위를 걸을 수 있는 거야
You can walk on water till someone tells you that you don't know how to.

좆 굵어졌다고 대드냐 새끼야?
Yeah? Does your dick get bigger too, Peckerwood?

사랑은 기저귀 회사 상술이야
Love sells diapers, pal.

아빠에 대한 영화를 만들려고요. 아빠 멋있게 찍워줘, 내 강아지.
I'm going to make a movie about you.
Make me look good, Honey Boy.

댓글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