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인생 살아" 영화 - 화차(2012) 火車

이선균, 김민희, 조성하 주연의 영화 '화차'를 봤다. 재밌게 봤다. 영화에 대한 정보 없이 보면서 무슨 만화가 원작인가? 했는데 미야베 미유키의 소설 <화차>가 원작이라고 한다. 이렇게 재밌는 영화를 왜 그 동안 못봤을까?

메인 예고편만 봐도 딱 줄거리가 보이긴 하지만 본편을 보시길 추천한다. '아가씨'에서 관능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김민희의 신들린 듯한 연기가 돋보인다. 따귀는 네대가 기본!

'테이킹 라이브즈'라는 영화도 남의 인생을 빼앗는다는 비슷한 플롯의 영화로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다. 두 영화 모두 남의 인생을 가로채서 신분을 속이고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다. 물론 결말은...

참고로 제목 "화차"는 불에 붙은 마차로 죄를 많이 지어 죽은 이들이 지옥으로 끌려갈 때 타게 되는데 절대 도중에 내릴 수 없다고 한다. 남의 인생을 빼앗은 김민희가 결국은 모든 것이 탄로나고 붙잡히기 일보 직전인데도 끝내 또 다른 희생자를 물색하는 모습이 제목에 잘 나타나 있다. "화차"는 일본에서 주로 쓰이는 표현이라 우리에겐 매우 낯선 용어다. 나만 몰랐던 게 아니다. 원작과 다소 차이가 나는 부분이 있지만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각색을 잘 했다. 아직 안보신 분들은 꼭 보시길.

*교훈 : 카드 돌려 막지 말자

밥 먹기 싫을 때 쓰는 영화 '화차' 명대사

댓글

  1. 한줄의 대사가 중요! 그닥 명대사 같지 않게 느껴지는 건 영화를 안 봐서 인가...ㅋ

    답글삭제
    답글
    1. 명대사의 기준이 사람마다 달라서 아닐까요?

      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