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 현명한 투자자

현명한 투자자

요즈음 벤저민 그레이엄의 '현명한 투자자'를 읽고 있다. 워렌 버핏의 스승이라고 알려진 벤저민 그레이엄의 '현명한 투자자'는 믿기지 않겠지만 초판이 1949년에 나왔다. 물론 몇차례 개정이 이루어지긴 했지만 아주 오랜 옛날 책이다. 그런데도 지금 현재 살아가고 있는 많은 경제학도들이 이 책을 읽는다. 왜? 세월이 지나도 변함 없는 진리가 녹아 있기 때문이다. 물론 경제 이론과 투자 이론 등 어려운 내용 일색이지만 한번쯤 읽어 볼 만한 책이다. 적어도 여윳돈으로 투자를 한다는 사람은 말이다.

혹시라도 나중에 이 두꺼운 책을 또다시 들게 되는 날이 올지 모르겠지만 기억해야 할 구절들을 여기에 모아 본다.(업데이트 중)

--

  • 미래는 불확실하므로, 자금을 모두 한 바구니에 담을 수는 없다.
  • 나중에 후회하느니 지금 조심하는 편이 낫다.
  • 변화가 많을수록, 본질은 그대로이다.
  • 매도하고 세금을 내는 편이, 매도하지 않았다가 후회하는 것보다 낫다.
  • 가운데 길로 가야 가장 안전할 것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팔색조 탐조 성공

가시개미(P. lamellid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