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 걷기 딱 좋은 날씨네 - 제주올레 9코스

제주올레 9코스를 다녀왔다. 9코스 대부분이 산길이므로 등산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한다.

제주올레 9코스는 서귀포시 안덕면에 있는 대평포구부터 시작하여 말들이 다녔던 길이라는 몰질을 지나 박수기정, 볼레낭길, 봉수대, 월라봉 정상 옆을 지나 진지동굴, 올랭이소, 진모루동산, 창고천다리를 거쳐 화순금모래해수욕장까지 총 6.7km 구간이다. 보통 3~4시간 걸리는 몇 안되는 난이도 상 코스다.

대평포구에 있는 시작 스탬프

대평포구에서 바라본 남쪽 바다

올레길 화살표, 파란색 화살표는 정방향, 주황색 화살표는 역방향을 표시

저 언덕에 말들이 다녔다는 몰질이 있다. 아주 좁은 길이라 서로 마주치면 먼저 양보하자~

몰질 안내문

길을 잃기 쉬운 곳에 매달려 있는 리본이다. 제주 푸른 바다를 상징하는 파란 리본과 감귤을 상징하는 주황색 리본으로 되어 있다.

길에서 만난 아주 예쁜 꽃이다.

계속 날이 흐리다가 이 날은 구름이 예술이다.

제주도에서는 보리수나무를 볼레낭이라 부른단다. 보리수나무가 많아서 붙여진 이름


봉수대

저 앞에 보이는 산이 산방산

도둑게! 안녕~

말이 통과하지 못하게 만든 말 통행금지 장치

색깔이 영롱했던 어떤 열매

2차 세계대전 때 일본군이 만들었다는 진지

안덕계곡 안내문

안덕계곡, 나중에 도시락 싸들고 쉬러 가야겠음

이거 먹어도 되는 버섯임?

제주올레 9코스 중간 스탬프

퍼물

제주올레 9코스 종점인 화순금모래해수욕장

가민 걷기 기록에 따르면 실제 걸은 거리는 7.68km로 1km당 32분이 걸렸다.

아래는 그 하이라이트 영상~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가시개미(P. lamellidens)

영화 -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Fifty Shades of Grey,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