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 걷기 딱 좋은 날씨네: 제주올레 2코스

 오늘 제주올레 2코스 탐방을 마쳤다. 1코스보다는 다소 볼거리가 적은 밋밋한 코스지만 가벼운 산행과 함께 내수면 조망, 그리고 혼인지 수국이 볼만하다. 

  • 시작점은 1코스 마지막 지점인 광치기해변이고 끝지점은 온평포구다. 
  • 2코스는 한 때 양어장이었다는 내수면을 한바퀴 돌면서 시작하여 탁트인 전망을 실컷 구경할 수 있다. 
  • 식산봉은 올레코스가 정상을 지나가지 않아 다소 싱거웠다. 
  • 제주동마트 맞은편에 2코스 중간 스탬프가 있다. 제주동마트 이후로 식당이나 상가가 거의 없다.
  • 대수산봉정상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좋은데 섭지코지가 아주 멋지게 보인다. 
  • 혼인지는 잘못하면 옆길로 빠지기 쉬운데 이정표를 잘 보고 가야 한다. 
  • 혼인지부터 온평포구에 이르기까지 다소 지루한 길들이 이어진다. 
아래는 하이라이트 사진 및 유튜브 영상들

광치기해변, 썰물 때 드넓은 광야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제주올레 2코스 안내판

제주올레 1코스 마지막 스탬프와 2코스 시작 스탬프

수첩이 없으므로 손등 인증

내수면, 조선말기에 보를 쌓아 만든 논은 늪지대로 변했고 새마을운동으로 조성한 8만평의 양어장도 거의 버려지다시피 했지만 해마다 철새들이 날아와 독특하고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준다.

드래곤볼에서나 나올 법한 무언가 탈것처럼 보이는데

내수면에서 바라본 성산일출봉

자나 깨나 말조심

예쁜 나비 발견(무슨 나비인지 아시는 분!)

내수면에서 발견한 물총새, 너무 멀어서 윤곽만 잡혀서 아쉬움

식산봉에서 바라본 성산일출봉, 왜구의 침략이 많았던 오조리 마을을 지키던 조방장은 군사가 많아 보이게 하려고 이 오름에 군량미가 산처럼 쌓인 것처럼 꾸몄다고 해서 식산봉이라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족지물은 예로부터 식수나 목욕, 소나 말에게 먹이던 물이라고 한다.

집에 사 가면 엄마에게 등짝스매싱 맞을 것들을 모아 파는 잡화점

오조리마을회관

좀 쉬영갑서예

어느 집 돌담엔 이렇게 많은 뿔소라가 매달려 있다

출발지로부터 5km 지점, 이제부터 시내다. 

제주동마트, 이 건너편에 중간 스탬프가 있다. 이 주변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이후 여정에는 식당이나 상점이 (거의) 없다.

제주동마트 맞은편 스탬프

역시 손등 인증

제주동마트 근처 식당에서 소머리해장국 주문, 8천원

거의 첫 올레 도보 여행자 만남, 일요일인데도 불구하고 올레 도보 여행자들이 거의 없음

저 멀리 보이는 것이 대수산봉, 우리말로 큰물뫼

뭔가 육지와는 식생이 좀 다른 듯 하다

대수산봉에서 바라본 섭지코지



보기만 해도 시원스럽다

제주도의 거의 모든 묘지는 저렇게 돌담으로 둘렀다

혼인지, 탐라 시조인 삼신인이 혼례를 올린 곳이라고 한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돌담 쌓는 법 한번 배우고 싶다

제주올레 2코스 마지막 지점인 온평포구

댓글

주간 인기글

어메이즈핏 티렉스 워치 페이스 정리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블로거 팔로우 가젯 없는 블로그를 관심 블로그로 추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