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두 번 봐야 보이는 장면


기생충을 개봉 다음날인 5월 31일 보았다. 역시 송강호, 더 역시 봉준호. 봉준호 감독에 송강호가 나온 영화치고 엄지척을 하지 않은 영화가 없다.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이 이어 이번에 <기생충>까지.





이제는 <기생충> 검색하면 관련 글들이 수천개는 나와서 나도 이런 글을 써야 하나 아주 잠깐 고민하다가 이것만큼은 도저히 끄적거리지 않을 수가 없다.





기생충
안방에 걸려 있는 가훈인지 모를 "안분지족", 이미 영화의 모든 걸 저 액자로 이야기하고 있다.




영화 곳곳에 숨겨진 비유와 상징들, 해석은 제각각, 봉준호의 의도된 장치




기생충
얼핏 그냥 지나칠수도 있을 화장실 벽에 걸린 속옷들, 널어본 사람만 볼 수 있다능




기생충
첫 등장은 마지 심슨이었으나.... 연기상을 준다면 단언코 난 이정은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가시개미(P. lamellidens)

영화 -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Fifty Shades of Grey,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