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 후기(준비물, 주의사항 등)


첫 해외여행으로 베트남을 다녀왔습니다. 이래 저래 해외 여행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이제서야 기회가 닿아 3박5일 일정으로 다녀왔는데 후기 겸 혹시 베트남 여행을 처음 계획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아주 짧은 글로 정리해서 알려드릴까 합니다.





영어









베트남 사람들이 대부분 영어를 잘 하지 못하지만 공항, 호텔, 음식점, 쇼핑몰 등 급할 때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습니다. 간단한 회화 정도 익혀 가시면 매우 도움이 됩니다.





준비물









여행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준비물. 최대한 캐리어는 가볍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행자의 배낭은 그 사람이 짊어진 삶의 무게라고도 하죠. 최대한 가볍게 해야 여행 내내 캐리어 끙끙 질질 끌면서 체력 소모하는 일을 덜 수 있습니다. 베트남은 열대지방이라 두꺼운 옷이 필요없습니다. 누가 새벽에 추우니 패딩을 준비하라고 해서 패딩과 후드티, 츄리닝 바지까지 준비했더니 한번도 안입어보고 결국 되가져왔습니다. 멀티플러그 준비했었는데 모든 숙소에서 100~220 호환 소켓이어서 불필요했습니다. 추천하는 최소한의 준비물은 아래와 같습니다.(5월 기준)





여권, 지갑(현금, 신용카드), 휴대폰, 손수건, 벌레퇴치제, 버*리, 대*밴드,  선글라스, 물(100ml 이하), 간식, 스마트폰방수팩, 선크림, 충전기, 보조배터리, 필기구, 치실, 우산, 모자,  반팔2, 긴팔2, 속옷3, 양말3, 수영도구(스포츠타올, 수영복, 래시가드, 스노클링), 쪼리(샌들) 




유심칩





호치민 공항 입국절차 마치고 나오면 각종 유심칩 파는 곳이 있는데 가장 왼쪽에 있는 매장이 비나폰




해외여행까지 와서 국내에서 오는 전화, 문자 다 받아 가며 여행을 방해하고 싶지 않아서 데이터 전용 유심을 구매했습니다. 현지 베트남 공항에 들어서면 유심칩 파는 곳들이 간간히 나오는데 현지에서 국내 음성 통화가 불필요한 분들은 비나폰 5GB를 추천합니다. 우리나라 돈으로 5,000원입니다. 호텔, 식당 등등 왠만한 곳은 다 와이파이가 되어서 그런지 3박5일 일정이었는데 1GB도 못쓰고 출국했습니다. 굳이 비싼 고용량 유심칩 살 필요가 없습니다.





진짜 맛있는 쌀국수는?









베트남에 가면 7포(Pho : 쌀국수)를 해야 한다고 하죠? 다양한 쌀국수를 먹어보란 이야기인데 번화가 살짝 뒷골목으로 들어가면 현지인들이 목욕탕에서 쓰는 듯한 조그만 의자에 쭈그리고 앉아 먹는 쌀국수를 유심히 보시고 아! 저거다 하는 거 있으면 현지인에게 '나도 이거 먹고 싶다. 어디에서 주문하느냐?'라고 바디랭귀지로 물어보면 알려줍니다.





흥정은 길거리시장, 쇼핑은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찍은 거임, 진짜임




호치민 벤탄시장과 같은 재래시장은 물론 사이공 스퀘어같은 대형 시장에서는 명품백서부터 스포츠웨어, 아웃도어용품 등을 저렴하게 팔아서 한국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고 하네요. 그런데 이런 곳에서 취급하는 제품들이 거의 대부분 짝퉁들인데 상인들이 처음에 부르는 값이 너무 터무니 없습니다. 저도 몇가지 싸게 샀다고 생각했는데 결국 바가지 썼습니다. 어느 식당에서 넵모이라는 베트남 보드카 맛을 보고 맛있어서 그거 사려고 가격을 물어보니 20만동(1만원)이랍니다. 물론 그 가격도 비싸지 않지만 두 병 살테니 좀 깎아달라 하니까 38만동 달라더군요. 더 깎아 달라고 하니까 안된다고 해서 됐다, 다른 곳에 가겠다 하니까 팔을 잡아 끌며 그럼 35만동만 달랍니다. 속으로 이것봐라~ 하면서 너무 비싸다, 다른 곳에 가겠다고 하고 가게를 나오려니까 다시 손목을 잡아 끌면서 그럼 2병에 30만동(15,000원) 그 이하는 안된다 하더라구요. 그래서 속으로 뭐 40만동을 30만동으로 사면 많이 깎은 것 같다 생각하고 샀죠. 그런데 이튿날 롯데마트에 가보니 똑같은 술이 한 병에 5천원도 안하더군요. 하여튼 여기 재래시장 상인들의 바가지는 정말 끝이 없습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 미리 가격을 알고 가시면 바가지 덜 씁니다. 그리고 대형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것들은 그냥 대형마트에서 구매하시는 것이 좋습니다.(아래는 이번 여행 중 구매한 물품목록, 마트에서 구매한 마지막 줄 외엔 거의 다 바가지씀)









  • 샤넬 플랩백 : 40,000원
  • 몽블랑 클래식 양면 벨트 : 15,000원
  • 넵모이 + 루나모이 보드카 각1병 : 15,000원
  • 나이키반바지 + 아디다스 기능성 티셔츠 : 10,000원
  • 언더아머 후드티 : 10,000원
  • 대나무 부채 6개 : 10,000원
  • 나무젓가락 10세트 : 10,000원
  • 사이공 기념티 : 3,000원
  • 베트남 혁명군 모자 : 3,000원
  • 노니차, 하일랜드 커피, 아크카페 코코넛 카푸치노, 콘삭 커피, 안주용 치즈 등 : 31,200원




무질서 속의 질서





그 와중에 역주행, ㄷㄷㄷ




베트남에 가서 깜짝 놀란 것이 셀 수없이 많은 오토바이와 그 흐름이었습니다. 수백대의 오토바이들이 교차로에서 신호에 상관없이 서로 뒤엉켜 우회전, 직진, 좌회선을 하는데 세상에... 그 많은 오토바이들이 어떠한 접촉사고도 없이 마치 물 흐르듯 빠지는 모습에 경탄했습니다. 예전엔 대부분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는데 이제 좀 생활이 나아졌는지 자전거는 눈씻고 찾아봐야 한 두대 뿐이고 길거리의 대부분이 오토바이입니다. 또한 놀랍게도 횡단보도를 건너는 현지인은 거의 없고 보행인은 도로 아무데나 마구 건너는데 수많은 오토바이들이 알아서 잘 피해갑니다. 건너는 사람은 '네가 알아서 피해가라'는 듯 태연하게 걸어갑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7Fa37dWY4E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