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치 오렌지스티치 양가죽 장갑

며칠 전 지하철에서 몇년 째 사용하던 가죽장갑을 놓고 내렸다. 출근하자 마자 곧바로 도시철도공사 홈페이지에 분실물 신고를 했다.
며칠 째 기다려도 감감무소식이다가 분실신고한 장갑을 아직 수거하지 못했다면서 나중에라도 수거하게 되면 찾아 주겠다는 문자가 왔다. 속으로 참 고맙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잃어버린 장갑은 분당선이고 분실신고를 한 것은 5, 6, 7, 8호선인 도시철도공사라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 다시 분실신고 하기도 그렇고 해서 그냥 포기했다.
이 사정을 듣고 고마운 분께서 장갑을 선물해 주셨다.
image
image
가파치 오렌지스티치 양가죽 장갑이다. CAPACII M16이라 무슨 소총 모델인줄 알았다. 실제로 구글에서 'CAPACII M16'로 검색하면 AK47과 M16 소총의 비교 문서가 가장 먼저 검색된다.
이 장갑은 잃어버리지 않고 오래도록 끼고 다녀야겠다.

댓글

주간 인기글

영화 '미나리', 재밌으나 뭔가 2부가 생략된 느낌

덱스터, 윤봉길의사, 김구선생의 시계 월섬

영화, 드라마 속 주인공이 찬 시계 모델과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