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lector로 아이폰 화면 녹화하기

아이폰의 화면을 녹화하는 방법을 이리 저리 알아보다가 Reflector라는 도구를 발견했다. Reflector는 12.99달러의 유료소프트웨어이다. 유사한 프로그램인 iTools의 AirPlayer가 있는데 무료이긴 하지만 녹화하면 동영상에 제작사의 워터마크가 찍히는 데다가 윈도우 방화벽을 무력화시키는 방법으로 작동하여 보안 신뢰성에 의문이 들어 이건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아, 물론 중국산이라는 선입견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 이런 소프트웨어 외에 탈옥폰에 적용되는 수많은 방법도 여기선 논외로 하겠다.
Reflector 사용법은 다음과 같다.


  1. 피시(혹은 맥)에 Reflector를 설치한다.

  2. 설치된 Reflector를 실행한다. 윈도우 트레이바로 숨기 때문에 프로그램이 뜨지 않는다고 당황할 필요는 없다.

  3. 아이폰(아이패드)의 제어센터를 열면 AirDrop 옆에 AirPlay 단추가 생기는데 이걸 누른다.

  4. 피시(혹은 맥)의 이름이 뜨는데 그것을 누르고 미러링에 체크하고 확인을 누른다.

  5. 피시(혹은 맥) 화면에 아이폰(혹은 아이패드)의 화면이 전송되며 미러링(복제)된다.

  6. 화면을 녹화하고 싶으면 모니터 아이폰(혹은 아이패드) 화면에 오른쪽 마우스를 클릭하고 Start Recording을 누르거나 단축키 Alt+R 을 누른다.



만약, Reflecotor를 실행했는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AirPlay 단추가 나오지 않는다면 같은 네트워크 장비를 쓰지 않는 것일수도 있으므로 피시(혹은 맥)와 아이폰(혹은 아이패드)를 같은 네트워크 장비(예를 들어 공유기)에 연결하면 된다.
Reflector는 유료로 구매하기 전에 7일간 사용해 볼 수 있는 시험판을 제공하므로 이를 이용하여 여러 게임 화면을 녹화해 보았다. 붐비치나 FIFA 15: UT와 같은 게임류는 실행하는데 크게 문제가 없는데 Real Racing 3와 같이 무거운 게임은 다소 랙이 발생하고 시간차가 발생하여 드라이빙하는데 적지 않은 문제가 나타났다. 그래서 과연 이것이 Reflector의 한계인가 한참(실은 아주 잠깐) 고민하다가 혹시 와이파이 무선 신호 강도와 상관관계가 있는 건 아닌가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무선 공유기를 아이폰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실행했더니~ 왠걸! 문제가 단번에 해결되었다.
같은 트랙을 드라이빙하는 두 동영상을 비교해보자. 첫번째 동영상은 무선 공유기가 다른 방에, 두번째 동영상은 같은 방 바로 앞에 놓고 녹화한 동영상이다.





확실히 다르다. 랙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무선 와이파이 데이터 전송 환경을 고려하면 저 정도는 능히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다른 데 있었다. Real Racing 3 화면이 레이어가 나뉘면서 피시에는 플레이 화면이, 아이폰엔 조작 화면이 분리되서 나타나는 것이다. 즉, 피시(혹은 맥)에는 드라이빙 하기 전에 트랙이나 차량을 고르는 화면이라든가 드라이빙 후 등수 및 보상확인 화면은 아이폰에 그대로 남아 녹화하지 못하는 것이다. 마치, 닌텐도의 화면분할처럼 말이다.


일단, 무료 체험판을 사용해 보니 사용법도 그리 어렵지도 않고 성능도 저 정도면 합격점을 주고 싶다. 며칠 간 더 써보고 맘에 들면 유료 라이센스를 구매할까 한다.



추가)?여기 가 보니까 녹화 기능이 없는 좀 낮은 버전(1.3.3)이긴 해도 크랙해서 사용하는 방법이 있긴 있다.

댓글

주간 인기글

어메이즈핏 티렉스 워치 페이스 정리

최악의 루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