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요즈음 어디로 튈지 모르는 사춘기를 맞은 큰 아들을 보면서 나도 저 시기가 분명히 있었는데 아빠로서 정말 저 녀석을 온전히 이해해 주지 못한 것 같아 아이에게 무척 미안하다.
예전에 좋은 것은 이웃과 함께 나누거라든가 슬퍼하지 마라 작은 나무야와 같은 글을 쓰게 동기를 마련케 해준 책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을 읽고 내 영혼이 따뜻해진 것처럼 큰 아들도 이 책을 읽고 영혼이 따뜻해지면 좋겠다.

 
알라딘에서 6,300원에?구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유튜브 댓글 사용 중지 푸는 방법

귀뚜라미 보일러 에러 96 해결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