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반야심경 해설

복지관에서 새로 받은 다이어리에 한글 반야심경이 들어 있다. 예전에 올린 반야심경은 한자로 쓰여 있어서 도대체 뜻을 알 수 없었는데 한글 반야심경이 이렇게 쓰여 있다. 어디 보자.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오온이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고통에서 건지느니라.
사리자여! 색이 공과 다르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지 않으며,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니, 수 상 행 식도 그러하니라.
사리자여! 모든 법은 공하여 나지도 멸하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그러므로 공 가운데는 색이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으며,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도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고, 무명도 무명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늙고 죽음도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고, 고 집 멸 도도 없으며, 지헤도 얻음도 없느니라.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마음에 걸림이 없고 걸림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어서, 뒤바뀐 헛된 생각을 멀리 떠나 완전한 열반에 들어가며, 삼세의 모든 부처님도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최상의 깨달음을 얻느니라.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하고 밝은 주문이며 위없는 주문이며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주문이니, 온갖 괴로움을 없애고 진실하여 허망하지 않음을 알지니라.
이제 바야바라밀다주를 말하리라.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라](3번)


써놓고 보니 이것도 어렵다. 좀 더 쉬운 한글 해석을 찾아봐야겠다.

댓글

  1. 방명록이 따로 없군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답글삭제
  2. 네, 워드프레스는 방명록이 따로 없어요. 가끔 그게 불편하긴 한데... 뭐 이렇게 댓글로도 소통이 가능하네요.
    좋은진호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 모두 잘 되시길 기원합니다.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