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당신의 아이를 망치고 있는가?

혹시 자녀에게 이런 말을 해 본 적 있는가?

넌 왜?공부는 안하고 맨날 게임이냐?


어른이건 아이이건 상대방에게 지시나 명령을 받으면?그 말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경향이 있다. 설사 그것이 조언이라도 말이다.?이는 역할을 바꾸어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누구나 칭찬이나 격려를 받고 싶어하지 지적이나 꾸지람, 혹은 명령을 듣고 싶어하는 사람은 없다.
그렇다면?맨날 게임만 하거나, 스스로 일어나지 못하거나, 하루에도 수십번 부모 속을?태우는?자녀에게 과연 무슨 말을 어떻게?해주어야 할까?
그 해답을 오늘 받은 코칭 수업에서 찾았다.
바로 FAFa 소통 기법이다. I-Message(나 전달법)과도 유사하지만 좀 더 체계적이다.
FAFa 소통 기법이란 상대방에게 지시, 명령, 또는 조언을 하고 싶은 순간, 나 자신의 감정을 추스리고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상대방이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구사하는 코칭 기술이다.
풀어서 설명하면?사실을 그대로 말하고(Fact), 이에 대해 상대방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보고(Ask) 변명할 기회를 준 다음 내 감정(Feeling)을 전한다. 그리고 상대방에게 내가 바라는 것을 요청(Want)한다는 뜻으로 Fact(사실) - Ask(질문) - Feeling(감정) - Want(요청)?네 단계의 약자이다.
우리는 보통 앞의 두 단계, 혹은 세 단계를 생략하고? 곧바로 감정(Feeling)을 표출하거나? 요청(Want)을 해 버린다. 그러면 상대방, 즉 우리 아이들은 자기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지 못하고 문제의 원인을 다른 데로 돌리거나 상대방에게 떠넘겨 버린다. 자기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볼 기회를 주는 기법, 바로 FAFa 소통 기법이다.

A : 우리 길동이가 컴퓨터 게임을 하고 있구나. 저번에 아빠하고 숙제 다 하고 나서 컴퓨터 하기로 약속했었는데 기억나?
B : 네, 기억나요.
A : 그런데 오늘은 숙제를 안하고 게임하는 것 같은데?
B : 네, 그게... 친구랑 온라인으로 만나서 같이 게임하기로 했거든요.
A : 아, 그랬구나. 친구랑 게임상에서 만나기로 했었구나. 친구랑 약속을 지키려는 길동이의 마음은 이해한다. 하지만 그 전에?아빠랑 한 약속은 깜빡한 것?같아 아빠는 지금?약간 서운하구나.
B : ... 죄송해요.
A : 그럼, 길동아?친구랑 같이 하는 거니까?지금 하던 것은 마저 하고 다음부터는 꼭 숙제부터 하고 게임하겠다는?아빠의 약속을 지켜줄 수 있을까?
B : 네, 그렇게 할게요. 고마워요.


좀 어색하고 어려울지 몰라도 이런 FAFa 소통기법으로 자녀와 대화를 하다 보면 자녀가?스스로 거울보기를 통하여 문제점을 스스로 찾아갈 수 있다.

넌 왜 공부는 안하고 맨날 게임이냐?


누가 당신의 아이를 망치고 있는가?

댓글

  1. 저희 어머니는 선을 뽑아버리셨고
    저는 밤새 게임을 했죠 ㅋㅋㅋㅋ
    확실히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하게 되는것 같아요

    답글삭제
  2. ㅎㅎㅎ 맞습니다. 맞고요.
    그런데 선을 뽑았는데 어떻게 게임을?

    답글삭제
  3. 자르진 않으셨으니 찾아서 ㅋㅋㅋ
    다른거 뽑아서 ㅋㅋㅋ
    창의력을 키우주신 어머님께 감사의 인사를? ㅋㅋ

    답글삭제
  4. 어머니는 위대하십니다.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영화 '케이트' 재미없어요(냉무)

손목에 가민이 있는 분들은 2021 뉴발란스 런온 언택트 런 때 스마트폰 놓고 달리셔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