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인명구조원 다시 도전






작년 이 맘때쯤 수상인명구조원 자격에 도전했다가 탈락했다. 수강테스트에 합격하여 모든 강습일정을 모두 수료하고 수료 테스트를 하는데 그만 입영과 중량물운반에서 낙제점수를 받고 만 것이다.





주중엔 일을 하는지라 주말반을 들어야 하는데 주말에도 왜 그리 일이 많은지 재수강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거의 1년만에 다시 도전한다.





1년 동안 틈틈히 수영장 다니면서 입영연습을 해서 입영은 5분 이상 버틸수 있는데 중량물운반이 약간 걱정된다. 체내에 에너지를 많이 축적해야겠다. 추운날 벌벌 떨면서 몇시간씩 5미터 풀에 잠겨 있을 생각을 하니 벌써 몸이 떨린다.

댓글

  1. 와우... 전 아무리 생각해도 꿈에도 생각지 못할...
    올해는 꼭 따세요. ^^

    답글삭제
  2. 나중에 다시 도전하고 싶을 때 늙었다는 이유로 못한다는 후회를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번엔 반드시 따겠습니다.
    격려 고맙습니다.

    답글삭제
  3. 입영 자체는 요령만 좀 익히면 그리 어려운 영법(?)은 아니나, 인명구조원 자격증 시험에선 그냥 놔두지 않더군요. 박수도 쳐야 되고, 노래도 해야 되고…
    좋은 결과 기대하겠습니다.

    답글삭제
  4. 닭이라도 잡아 먹고 가세요!

    답글삭제
  5. 진인사대천명, 최선을 다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거죠.
    격려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 고 늘 아이들에게 가르쳐 왔지만 사실, 결과가 그 과정을 말해주는 경우도 있더군요.

    답글삭제
  6. 고맙습니다.
    이번에도 체력이 관건일텐데 걱정입니다.

    답글삭제
  7. 오랜만이네요. 모처럼 들어와서 보는데, 라이프가드 다시 도전하는군요. 정일님 실력이면 이번엔 충분할 듯 하네요. 경기지사에서 다시 하나요? 이번주부터 월드컵수영장에서 한다고 하던데.. 암튼, 이번에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답글삭제
  8. 네, 다시 한번 시도해볼려구요.
    어제 안전수영 6시간 강습 마치고 돌아왔는데 온몸이 욱신욱신, 지금도 다리쪽 통증이 심해 앉았다가 일어나는 게 힘들어요.
    일년새 체력이 많이 떨어졌나봐요. 이럴 줄 알았으면 한살이라도 젊을 떄 다두는 건데 하는 호회가 들어요.
    결과에 상관없이 최선을 다해볼랍니다.
    찾아와 주셔서 고맙습니다.

    답글삭제
  9. 저~~ 수상인명구조원이 꿈이거든요!!
    멋잇네요!! ㅠㅠ
    많이힘들어요??제가수영도많이좋아하구
    근데 저 여자거든요..^^많이힘든지..

    답글삭제
  10. 여성이라고 힘든 건 아닙니다. 저랑 같이 수강하는 분들 중 30% 정도는 여성분이었습니다.
    수영을 좋아하고 하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성별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손목에 가민이 있는 분들은 2021 뉴발란스 런온 언택트 런 때 스마트폰 놓고 달리셔도 됩니다

신나는 영화 '수퍼 소닉'

영화 제목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1997) As Good As It G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