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클린 플래너 속지(CEO) 구매

어느덧 2009년도 12월에 접어들었다.

항상 들고 다니던 프랭클린 플래너의 속지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프랭클린 플래너를 1년 정도 사용해 보니 다른 다이어리는 못쓰게 되었다.
매일 두 페이지씩 배열된 레이아웃에 오늘의 우선업무와 예정일정, 오늘의 기록사항에 익숙해지니까 다른 다이어리가 눈에 안들어오는 것이다.



 
덕분에 비싼 속지만 매년 사게 되었다. 제길.

옥션에서 2010년 CEO 속지+보관용케이스를 2만4900원에 구매.

지금 사용하고 있는 플래너용 필기구로 파카볼펜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게 손에 힘이 많이 들어가고 필기감이 영 아니어서 관련글을 좀 검색해 보니 플래너용 필기구로 만년필이나 하이텍C 콜레토를 가장 많이 사용한다는 것이다. 하이텍C 시리즈가 필기감이 좋기도 하지만 4색 본체를 이용한 콜레토를 많이 쓰는 이유는 다양한 색상으로 필기 내용의 시각화에 중점을 둔 것이 아닌가 싶다.

댓글

  1. 안녕하세요 2010 년부터 프랭클린 플래너를 쓰려고 하는 사람인데요
    이제 대학생이 되는 학생인데...
    꼭 데일리 스타트 세트를 사야 하나요?
    일단 데일리랑 위클리중에 데일리를 사용하기로 마음먹기는 했는데
    플라스틱 자라든지 기능성용지가 많ㅇ ㅣ들어있는 스타터 세트를
    사는것이 좋은지 고민이 되서요...
    point7864@naver.com 로 메일 부탁드릴게요%%^^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손목에 가민이 있는 분들은 2021 뉴발란스 런온 언택트 런 때 스마트폰 놓고 달리셔도 됩니다

영화 제목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1997) As Good As It Gets

신나는 영화 '수퍼 소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