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우리들의 자화상

지난날 우리에게 아이가 탄생했어요.

평범한 출생이었죠.

이 일 저 일 바빴고, 치러야 할 고지서도 많았기에

내 아이는 내가 없는 사이에

걸음마를 배웠고, 나도 모르는 사이 말을 배워

"나는 아버지같이 되겠어요. 아버지를 닮을 거예요. 언제 오세요. 아버지?"

"글쎄다. 하지만 함께 보낼 때는 즐거운 시간을 갖게 되겠지."

 

내 아들이 지난 달 열 살이 되었더군요.

"공 사 주셔서 고마워요, 아버지. 함께 놀아요. 공 던지기 좀 가르쳐 주세요."

"오늘은 안 되겠다. 할 일이 많다."

아들은 "괜찮아요" 하며 밝은 웃음을 머금은 채 나갔다.

"나는 아버지같이 될 거예요. 아시죠? 나는 아버지 같이 될 거예요. 언제 오세요, 아버지?"

"글쎄다. 하지만 그때는 즐거운 시간을 갖자꾸나."

 

내 아들이 며칠 전 대학에서 돌아왔더군요.

사내답게 컸기에 나는 말했지요.

"내 아들아, 네가 자랑스럽구나, 잠시 함께 앉아 있으려무나."

아들은 고개를 저으며 미소로 말하길,

"차 열쇠 좀 빌릴 수 있을까요? 이따 봐요."

"언제 돌아오니, 아들아?"

"글쎄요. 하지만 그때 함께 좋은 시간을 갖도록 하지요."

 

나는 은퇴한 지 오래고 아들은 이사를 나갔다.

지난 달 아들에게 전화를 해서, "괜찮다면 한번 볼 수 있겠니?"

"그러고 싶어요, 아버지. 시간만 낼 수 있다면, 새 직장 때문에 바쁘고 애들은 감기에 걸렸어요. 얘기하게 되어 반가워요, 아버지."

전화를 끊고 나자 선뜻 깨닫게 된 것은 내 아들이 나랑 똑같이 컸다는 것.

내 아들이 나와 똑같다는 것.

 

"언제 집에 오니, 아들아?"

"글세요. 하지만 그때는 즐거운 시간을 갖도록 하지요."




- 김은형의 [서른일곱 명의 애인] 중에서




서른일곱 명의 애인 - 10점
김은형 지음/나라말




--

바둑을 좋아하는 녀석은 저를 보면 항상 바둑 두자고 성화에요, 주중에는 바빠서 못두었던 바둑, 저는 지금 아들과 바둑을 두러 갑니다.


댓글

  1. 오오~정말 오랜만에 보는 대국의 모습!!! ^_^

    답글삭제
  2. 부자지간에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부럽네요 ^^

    답글삭제
  3. 13점을 깔고도 매번 지면서도 자꾸 자꾸 하자네요.
    아이에겐 승부보다도 저랑 같이 하는 것 자체가 행복한가 봐요.

    답글삭제
  4. 부자지간에 이런 좋은 모습(!)만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가끔은 서로 얼굴 붉히는 일도 많지요. :)

    답글삭제
  5. 아드님이 바둑을 좋아한다면 최대한 많이 같이 둬 주세요...
    바둑이... 집중력 향상 (여하튼 비슷한 쪽 좋은 쪽)에 아주 좋다고 합니다....

    답글삭제
  6. 말씀 고맙습니다.
    저도 바둑을 잘 두지 못하는 편이라 아들을 가르쳐주는 정도까지는 않지만 같이 즐긴다는 것으로도 충분히 즐겁습니다.

    답글삭제
  7. ㅎㅎ 보기 좋군요.
    저도 아악 빨리 결혼해서 애나 ㅡㅡㅋ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샌디스크 울트라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의 차이

귀뚜라미 보일러 에러 96 해결방법

PuTTY - Network error: Connection timed out 해결방법